Category
  
inu 
  
 예문으로 만나보는 공방 후기, 어줍잖은 공략(?)집

예문을 하나 작성해 보겠습니다. (괄호)는 저의 심통... 내지는 궁시랑-_-...되겠슴돠.



⒪ㅏㄴ녕ㅎ ㅏ세염~ ㅋㅋ  (통신체 및 자음. 압뷁쟁이)

귀염둥이 ⊙▽⊙ 아가현중™이 왔어염. 캬캬캬캬컄 (게시물에 작성자 보이거든...중복쟁이.)

(더블엔터의 향연은 성의도 진지함도 떨어뜨리는데다 읽기도 불편해. 스크롤쟁이.)

사실 어제 쓸라구 하다가 춈 귀찮기두 하구. 졸렵기두 하고 그래서. (약발 다 떨어졌지. 뒷북쟁이.)
울 카페의 ♣영생자갸뽀조개♧양이랑 첫방 다녀왔어염. (누구랑 갔는지는 사실 썩, 안 궁금해...)
안 그래도 아침에 비가 춈 와서 안 갈라구 했는데 가는 길도 힘들... ㅡㅜ (자, 서문 길어지기 시작.)
저희 집이 지하철이랑 먼데 마을 버스도 놓치구, 그래서 막 걷구... 흑흑
(공연 장소가 찾아가기 힘든 경우 제외하곤 과정도 절대 안 궁금, 흑흑)

하여튼 춈 늦게 도착해서 리허설은 못 봤는데, (...ㅡㅜ)
이히히, 살짝 대박... 모그룹의 리더분이 지나가시더라고요! (...응? 여기, 누구 카페?)
당연히 울 오빠들 발톱에 때도 안되지만 그 님하도 실물 좀 짱이잔항요 ㅋㅋ (.......-_-)
한 때 팬이었는데 사실 어제 보구 춈 다시 흔들릴 뻔. (끙; 자랑이세요;)

어쨌든 공연 시작되구, 울 오빠들 나왔는데 초대박! (그, 그러니까 언제쯤? 왜 대박?)
옷두 이쁘구 ㅋㅑ~ 역시 잘생겼으셈~ 늠늠 이뻤어여~ (서, 설마...)

스노우프린스 짱! 대박! (다 알거든;; 라이븐지 립싱큰지라도;; 응원은 공방에서!)

참! 막내 눈이 춈 슬퍼 보이더라구욤. 아무래도 아픈 것 같삼. (병약미소년 만들기는 대략 KIN!!!!!!!!!!!!!!)

캬캬캬캬컄~ 그럼 전 피자가 와서 이만~~~ ㅂ ㅑ ㅂ ㅑ (.........)

= 덧글들

무명씨 - 맞아요~ 넘 이뻤져! 스노우프린스 대박2
무명씨 - 울 애기들 미모 완전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무명씨 - 잘 읽었삼!!! 나도 배고프다 ㅡㅜ
무명씨 - 근데 그거 사실이에요? 선배가수 모씨가 형준이 인사 안했다고 불러서 막 팼다던데..
작성자 - 헉! 진짜에요? 어쩐지.......선배가수 모씨 원래 싸가지라던데. ㅅㅂㄻ



==========

이것도 제가 써서(-_-) 그런 건지 평균적으로 보는 후기보다 기네요.
이것저것 평소 걸렸던 부분들을 다 짚어보자니 욕심이 났나봐요.

어쨌든, 대충 제가 이 글을 통해 무얼 모니터하고자 하는 건지 601 분들이라면 눈치채셨겠죠?
아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제가 현재 외국에 살고 있는 관계로 공방을 전혀 뛰지 못합니다. 뛰지도
못하면서 앉아서 고주알미주알이냐 하면, 그 또한 할 말 없는 지적이십니다만. 어쨌든, 남들보다 태평양만큼(!)
답답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다 보니 아쉬운 후기들을 볼 때마다 생각할 기회도 태평양만큼이거든요.

일단, 가지 못한 공방 후기를 기다리면서 궁금해하는 것들을 적어볼게요.

1) 현장에 운집한 팬들의 대강의 머릿수와 분위기. 타 팬클과 비교는 이럴 때 좀 해 주시면 쓸모가 많고요.

2) 임원의 준비성과 입장 시 불편했던 점. 입장권. 현재 문제가 많은 만큼 더 활발한 지적과 비판이 필요합니다.

3) 리허설 후기. 사정이 여의치 않으면 놓칠 수 있지만 애써 한 걸음, 보람도 더 커지고 아가들에게도 힘이.
만약, 환경콘이나 인가컴백등 사전 현장 상황에 대한 정보가 절실한 경우는 집에 있는 팬에게 문자를 친다거나
해서 대신 중간 후기를 틈틈히 올려주셔도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돼요. 늦게 출발하시는 분들께는 물론이고.
특히 머릿수가 중요한 스케줄인데 참여도가 약할 때, 집에 계신 분들을 움직일 긴급SOS 후기는 필수입니다.

4) 예쁠 거 다 알지만, 어떤 의상이었고 어떤 헤어였는지, 모니터까진 아니라도 디테일한 묘사 부탁드려요.

5) 라이브/립싱크 명시는 필수. 라이브라면 잘 했는지 못 했는지, 큰 실수는 없었는지 적어주시고 공연의
질을 떨어뜨리는 현장의 한계(가령 마이크 이상, PD의 립싱크 요구)를 목격하셨다면 이것도 고발(!)해주시고요.

6) 아가들 동호회, 아가들 후기메뉴에 굳이 타가수가 언급될 필요성은 못 느끼지만, 그것이 어떤 이유로든
아가들 공연과 관계가 있다면 필요할 수도 있겠죠. 가령, 횰 눈하가 나와서 울 애들 리허설을 보더라 식의.

7) 아직 방송상 노출이 안 된 새로운 무대일 경우, 어느 정도 길이와 디테일은 필수! 필수!

8) 한두줄 정도의 언급이라면 모를까, 너무 구구절절한 개인적인 이야기는 절로 스킵하게 되어요;
후기와, 잡담은 어느 정도 확실한 구분이 필요하겠지요.

9) 공방에서 느꼈던 아쉬움이나 고쳐야 할 점, 주의할 점등 적어주시면 앞으로 가실 분들께 굿! 참고가 되겠죠.



뭔가 많을 것 같았는데 막상 적고 보니 또 막 생각이 안나네요.
어쨌든, 정말 읽는 사람, 기다리는 사람 입장에서 보고 싶은 후기들을 떠올리며 써 봤습니다.

어떻게 보면 타인이 쓰는 글에 틀을 제시하는 행위가 몹시 건방진 것일 수도 있겠지만. 좋은 후기는
그야말로 다다익선이며, 팬들에게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존재가 되어주니까요. 언제나 애가 닳는 사람
입장에서 간청 삼아 드리는 권유 정도 되겠습니다. 그리고 가려운 곳을 쏙쏙 긁어주는 후기는 그만큼
더 고맙고, 성의 빼곡한 덧글을 달아드리고 싶어져요. 다녀온 것만으로도 힘들어 죽겠는데 애써 올린
후기에 반응이 썰렁하다거나, 온통 "잘 읽었어요~"식의 단답형 덧글만 달리는 걸 원하는 분들은 없을 거
아니겠어요? ^^ 누이도 좋고~ 매부도 좋자는 것이지요, 호호.

평소 후기들을 통해 보고 싶은 사항들이 있었던 분들은, 덧글로 보충 의견 나눠 주시고요.

본문의 디테일이 약해도, 때론 읽는 분들의 적극적인 덧글이 훌륭한 보완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봅니다.
구체적으로 뭐가 궁금한지 여쭤보고 그러면 아무래도 직접 보신 분들이니, 답변해 주실 수 있지 않겠어요?

601에 딱히 위 예제와 같은, 부실후기가 올라오는 건 아니라지만 들르시는 분들이 많은 곳이니만큼
언제 한번 나눠보고 싶은 이야기였습니다. 그리고 아가들이 이제 막, 2집 활동을 개시하기도 했고요!

앞으로도 계속, 좋은 후기와 덧글 나눠갔으면 합니다.



Lena
이누님이 이거 다쓴거에효?? 와~~~@.@엉니 대단해효!! 울 옵화들보다 이누님이 더 죠항!! 05-12-07
21:47:27
 


JK
와 이누님도 해외에 사시는군요 .. T -T . < 괜히 묘한감동이(;)

전 공방못뛰어서 부러워서 후기도 안읽는데 __)a
뭐 어쨌든 제가 볼수있는 무대인 인기가요 방송이 너무 기다려집니다 ..
05-12-07
22:29:34
 


어린이
공감합니다. 저런 후기들은 간추리면 "오늘 공방 갔는데 SS501 멋있더라" 밖에 안 나오죠;;; 05-12-07
22:38:44
 


라이너스
엄훠..결론 어쨌든 SS501 보고왔는데 주위에 누구도 봤다..요정도인가..( ..)
공방가시는 분들 눈에 보이듯이 후기 써주시면 정말 감사 하죠..ㅠㅠ 뭐 601분들 후기는 긴장감이 느껴질 정도로 원래 좋았지만...^^(구게시판을 보더라도..)
05-12-07
22:42:44
 


영생탕면
해외에서 애들에게 이렇게 큰 사랑을 보내주신다는 말씀?!
와..감동이군열~
이누님글에 완전 빠졋삼ㅠㅠ
05-12-07
22:43:12
 


히카리에
매번 이누님 글 볼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이누님 반의 반만큼의 언어구사실력이 있었는데 그동안의 수많은 면접에서 찰싹 붙었을 건데,,,,,,,,,,,,,,,,,,슬프네요,,,,,,,,,,,,,,,,,,,ㅜㅠ 05-12-07
22:44:03
 


잠뽀
와 이누님 멋있어요~ 예문 딱! 보고 처음엔 이게 뭘꼬... 하다가 이해하고는 한참을 웃었어요^^
사정상 공방 뛰지 못할때는 정말 후기들이 절실할때가 많아요ㅠ_ㅠ (팬미팅같은경우........;)
이누님글을 말미암아 읽기 편하고 또 좋은 후기들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05-12-07
22:46:59
 


kkab
예문너무웃겨요T_T 진짜 가끔 보면 이게 후기맞나싶을정도로 난감한 후기가 종종있죠. 그럴때마다 저도 이런 생각 했었는데 이누님이 이렇게 올려주시니 속이 시원해요. 저 역시나 지방살고해서 직접 공방에 가기보다는 팬분들의 후기만 읽는 스타일인데 가끔씩 정말 디테일하고 따끔하게 후기써주시는분들보면 너무 감사하더라구요. 아이들이 발전하는만큼 팬들 마인드도 발전해서 디디한 팬덤만들었음 좋겠어요:D 05-12-07
22:54:24
 


sweetyjun
아,이누님. 속이 다 시원합니다 >_< 정말 외계어에 적응안되는 것은 제나이가 많아서라고 쳐도,정말이지 후기다운 후기 좀 남기셨으면 늘 속으로만(....소심;;;)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누님이 말씀해주셔서 정말 정말 기쁩니다~! (예문,재밌었어요,우훗~) 05-12-07
22:56:27
 


정민쟁이
저도 공방을 못뛰어서 후기를 기다리는 입장이지만, 예문식의 후기를 보면 좀 힘이 빠져요. 그 당시 상황이 어땠으며, 오늘 SS501의 기분은 좀 어때보였는지도 좀 써주신다면 정말 금상첨화. 그러고보면 601에 올라오는 후기들은 정말T_T 다 읽고 나면 제가 그 곳에 다녀온 느낌-. 어쨌든 항상 모든 후기를 올려주시는 분들. 감사히 잘 읽고 있어요~ 05-12-07
22:56:31
 


울삼
맞아요 이런후기!! 첨에 제목보고 좋아서 클릭하면 완전 할말 없게 만들죠. 갔는데 멋있더라. 완전 이얘기 아니예요? 저도 지방사는 관계로 공방 잘 못가서 후기가 정말 절실히 필요할때가 많은데 이런 후기는 참 난감해요. 제 속이 다 시원하네요!! 앞으론 영양가있는 후기들을 많이 써주셨으면 좋겠어요.^^ 저도 애들 보게 될 기회가 있다면 아주 영양가 넘치게 후기 쓰겠습니다.^^ 05-12-07
23:02:30
 


cik87
우와~~inu님도 예문에 쓰인 말들을 쓸줄 아시는 군요;;항상 정리정돈 잘 된 글만 봐서 그런가봐요; 디테일한 후기 보면 정말 덧글 길~게 달아 드리고 싶죠. 감사 드리는 마음도 커지고. 방송 보면서 후기 읽었던 생각도 해보고~ 정말 꼼꼼하고 자세하게 올려주신는 분들 보면 기억력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후기 올려주시는 분들 감사합니다^ㅡ^ 05-12-07
23:33:03
 


목마른사슴
전 왠지 저 예문을 쓰시고 계시는 이누님을 상상하니 너무 재미난거죠?하핫 ^^; 정말 앞에 서론 길어질땐 "난 요런거 안 궁금하거든!!!-_ -+"하고 외쳐주고 싶습니다;; 이곳에 후기를 쓸수 있는 기회가 저에게도 주어지길!! DD분들의 재치넘치는 생생한 후기 기대할께요~ +ㅁ+ 05-12-07
23:38:24
 


Carmen
와 공감공감. 외계어도 그렇고 너무 짧은 후기들은 싫어요~ 핵심을 찝어주는 후기들 원츄합니다! 05-12-07
23:44:12
 


50ism
와우 공감이요~ 오프를 뛰지 못하는 사람으로써 ㅠ ... 저런 후기 난감해요 ㅠㅋㅋ 05-12-08
00:30:34
 


아이보리
정말..후기 올려주시는 건 참 고마운 일인데...
전혀 내용을 알 수 없고 공방 안간 나도 알 수 있을 정도의 이야기들은;;;
난감하죠...하하;; 근데 보고 오시면 막상 쓸려하면 생각이 안난고 그러기도 하나봐요
05-12-08
00:52:00
 


이쁜아가들
맞는 말이세요!! 옳소~~~~^^

근데 저두 정말루 공방뛰고 싶어요...
항상 목빠져라 후기만 기다리는 이맘을 누가 알아줄까나...ㅜㅜ
완전 생생한 후기 올릴 자신 있는데..
노인네 한명 공방 델꾸다니실분 어디없나요??ㅋㅋ << 완전 삼천포로 빠진..ㅋㅋ
05-12-08
03:12:16
 


bluesky형준
정말입니다^^ 공갑백배~~!!! 이누님너무 멋진말만 하시는듯~!^^ㅋ"
훔... 후기 올려주시는건 정말 항상 감사하지만...
저희가 느낄수있는걸 말해주시는게 더 좋죠^^
05-12-08
11:36:41
 


옆집누님
작성자 - 헉! 진짜에요? 어쩐지.......선배가수 모씨 원래 싸가지라던데. ㅅㅂㄻ <- 계속 웃다가 이부분에서 예문이지만 너무 웃겨서 ㅠ0ㅠ;; 여러모로 공감 많이 되는 글이였어요. ^^ 05-12-08
12:27:29
 


훗끼지마
저도 그부분에서 대폭소! 크크 대단하십니다! 저도 이정도의 구사실력만된다면 논술이고 면접이고 철썩 철썩 붙었을텐데 말이예요. T_ T 해외에서 보내오시는 사랑이 아이들에게 더욱 와닿을것같네요. 이누님께서 후기에대한 정석을 정의해주셔서 가려웠던부분을 시원하게 긁은느낌이예요. 캬 감동. 05-12-08
15:01:46
 


생생한영생
이런후기.. 쉽지 않습니다! 공방을 가지 않았다면 머리는 어떻고 옷을 어떻고.. 모든게 궁금하겠지만..!! 막상 아이들을 보면 얼굴 보느라 정신없어요..... ;; 진짜 이번만큼은 뚫어지게 보고 와야지!! 하는데도 자꾸 얼굴로만 눈이 가고 다른부분을 눈에 넣고 와도 돌아서면 까먹습니다..; 무대를 보면서 메모를 할수는 없지않습니까~? 으헝..;;
그래요.. 제가 기억력이 3초라서 아무리 아이들 얼굴,옷,머리,행동 등을 다~ 보며 일일히 눈으로 찍어왔다고 해도 돌아서면 기억이 나지않아요...ㅠ 사실 이것저것 상세한 후기쓰시는 분들보면 그저 부러울따름..ㅠㅠ
05-12-08
22:57:24
 


하야
예문이....너무.......T,,T .. (<) ... 사실 지방에 거주하는 터라 자세한 후기 너무 사랑하여요!TaT 05-12-08
23:00:49
 


 

34750 정보   풍선까지 업그레이드 해 주는 센스 + 쇼탱 후기 +53  inu 2005/12/06 7223
34749 정보   [한터] 12월 06일 일일/주간판매량 +57  앞동네규 2005/12/07 5205
34748 정보   리더님의 영화 출연 소식이 있군요... +82  知의논리 2005/12/07 8967
34747 기타   어머. 동반 상승하는 1집^^ +22  날아라병아리 2005/12/07 5667
34746 이미지   이 사진들좀 보세요 T^T (계정수정;) +64  차가운꽃 2005/12/07 8185
34745 정보   엠넷 보세요~+ 케엠 +16  ppoi 2005/12/07 6233
34744 정보   인기가요 Take7 투표해주세요.!! +27  옆집누님 2005/12/07 5342
34743 기타   다들 예매는 잘하셨는지요?^^ +27  kokyokyo 2005/12/07 5554
모니터   예문으로 만나보는 공방 후기, 어줍잖은 공략(?)집 +22  inu 2005/12/07 5774
34741 정보   드디어 핫트랙 주간 1위 입니다!!!!! ^^ +41  목마른사슴 2005/12/08 4959
34740 정보   [한터] 12월 07일 일간/주간차트 +44  앞동네규 2005/12/08 5052
34739 정보   스타골든벨 미리보기 +21  MINT 2005/12/08 6002
34738 정보   이번주 인기가요 미리보기 +ㅁ+ +27  MINT 2005/12/08 5513
34737 정보   DD한 우리들의 주말스케쥴입니다.메뉴얼대로만하면 미션 썩쎄스! +58  kokyokyo 2005/12/08 6007
34736 정보   <기사> 노현정 아나, SS501의 애교에 무너지다! +49  긍정 2005/12/08 7765
34735 멀티   기다림을 달래며... Snow Prince 쇼탱영상 미리보기 (삭제) +38  차가운꽃 2005/12/08 5529
34734 정보    12月 3주차 MBC '쇼! 음악중심' 반영 갤럽리서치 New Song +14  라이너스 2005/12/08 6920
34733 기타   SS601분들끼리 W 플레이어 방 만들어 함께 엠카를 봤음 하는데 +20  inu 2005/12/08 7048
34732 정보   민망한 정보;T^T +43  초키 2005/12/08 6215
34731 이미지   2번째 싱글 컴백 무대 +45  파나누님 2005/12/08 6629
34730 정보   인기가요 시간이 변경됐네요.체크하세요~^^(수정) +25  kokyokyo 2005/12/08 5594
34729 이미지   첫방송 기념 모바일 화보 사진 + My girl 라이브 음성 +23  娟炫 2005/12/08 6525
34728 이미지   쇼탱미리보기영상 캡쵸 +10  JK 2005/12/08 4841
34727 이미지   1208_엠카운트 다운 - 맛배기 사진; (MKMF 수상자 특별공연) [직찍] +61  이루 2005/12/09 6534
34726 이미지   1208 Mcountdown 컴백무대캡쵸~ (스크롤압박!) +32  잠뽀 2005/12/09 5445
[1][2][3][4][5][6] 7 [8][9][10]..[1396]